가용성기술이 아니라, 사람이 주도하는 디지털 혁신 계획